top of page
계절을 넣는 곳_oil on canvas_54_edited.jpg

계절을 넣는 곳_oil on canvas_54.6x162cm_2022

​Jeon, EunSuk   /   solo exhibition

파초_破草
2023.05.06 - 06.17

서울을 거점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전은숙 작가의 개인전 [ 파초 l 破草 ]가 어컴퍼니에서 진행된다.

 

이번 전시는 현재 동국대학교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는 조선후기의 정조正祖(재위 1776∼1800)가 그린 <파초도(芭蕉圖)>에서 시작되었다. 이 작품은 바위 옆에 서 있는 한 그루의 파초를 그린 작품이다. 파초는 바나나와 같은 속의 식물로 이국적인 정취를 가지고 있어 귀하게 여겨지는 화초 중 하나이지만 정조의 파초도에서는 화려한 것과는 거리가 먼 소박하고 차분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소설가 이태준의 수필집 <무서록>에도 <파초>라는 제목으로 파초 키우는 이야기가 실려 있다. 수필 <파초>의 내용 역시 취미와 감상을 위해 화초를 키우는 이태준과 금전적 가치를 우선시하고 벌 수 있는 돈을 왜 벌지 않느냐고 답답해하는 옆집 사람 이야기이다.

 

사회적 관계 안에서 쓸모로 기능하는 것에 대한 지속적인 고민을 식물의 이미지를 통해 표현해 왔던 전은숙 작가는 파초라는 화려한 식물의 상처와 소박함을 눈여겨보았다. 화려하고 이국적인 파초(芭蕉)라는 식물의 이름을 ‘깨트릴 파(破),

풀 초(草)’라는 ‘부서지고 깨진 풀’이라는 의미의 동음이의어로 변환시키고 이번 개인전의 제목으로 정했다.

 

완벽하게 제대로 된 것들이 아닌, 깨지고 상처 입은 조금은 부족한, 그러나 더욱 순수해 보이는 것들에 대한 그만의 애정을 이번 전시에서 한껏 표현했다.

Jeon Eun-suk's solo exhibition [Pacho l 破草], who works active in Seoul, is held at the accompany.

 

The exhibition began with "Pachodo (芭蕉 painting)" painted by Jeongjo 正祖(ruling 1776-1800) of the late Joseon Dynasty, which is currently stored at Dongguk University Museum. This painting depicts a patchou standing next to a rock. Pacho is a plant in the genus like a banana and has an exotic atmosphere, so it is considered one of the precious plants, but Jeongjo's Pacho painting creates a simple and calm atmosphere that is far from colorful.

Novelist Lee Tae-joon's essay collection "Museorok" also contains the story of raising pacho under the title "Pacho". The content of the essay "Pacho" is also a story of Lee Tae-joon, who grows houseplants for hobbies and appreciation, and a person next door who is frustrated with why he does not prioritize financial value and make money that can be earned.

 

Jeon Eun-sook, who has expressed her constant concerns about functioning as a use in social relations, paid attention to the wounds and simplicity of the colorful plant called Pacho. The name of the colorful and exotic plant Pacho (芭蕉) was converted into a homonym meaning "distroyed and broken grass" - ‘destroyed Pa(破), broken Cho(草) and decided as the title of this individual exhibition.

 

In this exhibition, she expressed her own affection for things that were not perfectly proper, but that seemed a little less broken and wounded, but more innocent.

전은숙_두루미 칵테일_oil on canvas_100x100cm_2019_edited.jpg

새벽.두루미 칵테일_oil on canvas_100x100cm_2019

[전시평글]

전은숙의 회화(繪畫) : 화려한 색, 붓질의 흔적 그리고 숨비소리

 

미술가 전은숙은 자신의 작품을 보여주며 이건 꽃이고, 이건 풀이라고 태연하게 말한다. 그러나 언듯 보면 꽃도 풀도 보이지 않는다. 그저 물감의 흔적만 보일 뿐이다. 꽃이나 풀은 그저 내면을 들여다 보기위한 매개일 뿐이라는 생각이 스친다. 어쩌면 그는 꽃과 풀을 보며 ‘너의 삶과 나의 삶이 다르지 않구나.’라고 혼잣말을 했을 수도 있다.

 

작업실 안에서의 전은숙은 어떤 모습일까? 평소 그는 자신의 의견을 잘 말하지 않는다. 주변인들이 그의 작품에 관해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해도 특별히 반응 하지 않는다. ‘너의 눈에 내 그림이 화려하게 보인다면, 그것은 너의 마음이 화려한 것을 보고 싶은 거겠지.’라고 속으로 생각할 뿐이다. 그림에 대한 평가는 창작자의 의도와 관계없이 ‘보는 사람의 몫’이라는 것을 인정하는 것일지도 모른다.

 

전은숙은 색과 붓질로만 표현된 추상성이 돋보이는 페인팅 평면작업을 해왔다. 그가 만들어낸 비정형(非定型) 붓질의 흔적은 그가 만난 사람일 수도 있고, 그가 본 풍경이나 사물 일수도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 붓질의 흔적 속에 그 자신이 담겨져 있다. 붓질의 흔적 안에서 남모르게 괴로워하며 숨비 소리를 내뱉는 그가 보인다. 그림 속 그는 삶이 힘겹다고 말한다. 

삶이 고단한 사람은 밝은 그림을 그릴 수밖에 없다. 그의 그림은 밝음을 넘어서 화려하기에 그의 삶의 여정이 평탄하지 않았음이 단박에 전달된다. 화려한 색으로 표현된 그의 붓질은 어떻게든 살아야겠다는 애씀의 흔적이다.

 

전은숙의 일련의 연작에서 보이는 화려한 색으로 된 붓질의 흔적은 그가 버티어 온 시간에 관한 비망록이며 자서전이다. 치열한 삶 속에서 전은숙은 살아남기 위해 그림을 그렸을지 모른다. 현재와 미래 사이에서 혼란스러운 감정을 내려놓으려고 힘을 다하는 그가 그림 속에 여실히 드러난다. 붓질만이 그에게 삶의 유일한 위안일 것이다.

 

붓질을 하는 행위를 통해 자아를 찾아가는 미술가의 삶은 구도자의 삶과 닮아 있다. 전은숙은 붓질을 통해 마음을 비워내고, 다시 채우기를 반복하면서 자신을 바로잡는다. 그러면서 지친 마음을 회복하고 있다. 어쩌면 그의 붓질은 마음충전을 위한 붓질이며 동시에 삶의 에너지를 생성하는 붓질일지 모른다.

전시장을 찾은 많은 사람들이 그의 그림을 마주하며 ‘너도 나처럼 삶이 고단 했구나’ ‘얼마나 고통스러웠을까’라고 생각할 정도로 그의 붓질이 내는 숨비소리가 전시 공간을 채울 것이다.

 

전은숙 작가가 붓질을 하듯 삶 속에서의 복잡한 감정들을 하나 둘 끄집어내다 보면 삶의 무게가 가벼워지는 것은 아닐까?

 

-정명화 / 프로젝트 기획자

[Exhibition review]

Jeon Eun-suk's painting (繪畫): Colorful colors, traces of brush strokes and the sound of breath

 

Artist Jeon Eun-sook shows her work and calmly says that this is a flower and this is a grass. However, at first glance, neither flowers nor grass can be seen. There are only traces of paint. The idea that flowers or grass are just a medium to look inside passes by. Maybe she looked at the flowers and grass and said to herself, 'Your life and mine are no different.‘

 

What will Jeon Eun-sook look like in the studio? Usually she doesn't speak her mind very well. Even if people around her talk about her work, she doesn't particularly respond. 'If my painting looks spectacular in your eyes, it's that you want to see your mind spectacular,' she only thinks to herself. It may be to acknowledge that the evaluation of the painting is "the share of the viewer" regardless of the creator's intention.

 

Jeon Eun-sook has been working on a painting plane with abstraction expressed only in color and brush strokes. The traces of the unstructured brush strokes she created could be the person she met, or the scenery or objects she saw. But above all, she is contained in the traces of her brush strokes. In the traces of the brush strokes, she is seen secretly suffering and exhaling her breath. In the painting, she says life is hard.

People who have a hard time in life have no choice but to paint a bright picture. Her paintings are gorgeous beyond brightness, so we can see at once that the journey of her life was not flat. Her brush strokes, expressed in colorful colors, are a sign of her struggle to live somehow.

 

The traces of the colorful brush strokes seen in Jeon's series are memoirs and autobiographies about the time she has endured. In a fierce life, Jeon Eun-sook may have painted to survive. She is clearly shown in the painting, trying her best to let go of the emotions that are confusing between the present and the future. Painting would be the only comfort in life for her.

 

The life of an artist who finds herself through brush strokes resembles the life of a constructor. Jeon Eun-sook empties her mind through brush strokes and corrects herself by repeating filling again. In doing so, she is recovering her tired mind. Perhaps her brush strokes are both brush strokes for mind recharging and at the same time creating energy for life.

 

The breathing sound of her brush strokes will fill the exhibition space so that many people who visited the exhibition hall face her paintings and think, "You must have had a hard life like me" and "How painful must it have been?“

 

Like Jeon Eun-sook's brush strokes, wouldn't the weight of life lighten if we pulled out complex emotions in our lives one by one?

 

 

- Myunghwa Chung / Project planner

[​작가노트 ]

근시(近視)의 시선

 

동백동산을 산책한다.

풀들이 만들어내는 아름다운 곡선과 색을 따라 가면서 그 순간 비춰지는 환한 빛을 표현한다.

무덤이 보이고 고목도 눈에 들어온다. 양지바른 곳에서 자라는 고사리들도 무심히 눈에 들어온다.

 

4월의 제주 오름에서 봄나물을 꺾어 드로잉 재료를 만든다.

 

윤곽을 따라 그린다. 무게 중심을 찾아 힘주어 표현하며 열매와 줄기 그리고 잎을 따라서 그어본다. 이런 표현 과정을 명사적(名詞的)이라고 이름 짓는다.

 

눈은 색감을 쫓는다. 색의 밝고 어두운 정도에 따라 표현해 나가다 보면 그리고자 한 실재적 대상과 그 주변의 구분이 모호해진다. 가까이 있는 것과 먼 데 있는 것이 색으로 뭉뚱그려진다. 조물락거리는 풍경. 눈 앞에 펼쳐진 세상이 희미해지면서 근시(近視)의 풍경이 펼쳐지게 된다.

동사로서의 풍경. 눈이 혀처럼 훑어내린다.

 

머릿속에 들어 있는 지식과 실제 눈앞에 펼쳐진 순간의 간극을 극복하는 방법으로 그리기를 택했다. 내용도 형식도 그 안에 숨어 있는 개념도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나 모든 것을 다 충족시킬 수 없다는 것도 알고 있다.

 

나름의 정직한 그리기의 방식을 택했다. 남들의 눈에는 옳고 바른 표현법이 아닐 지도 모른다. 그러나 마음을 나누는 방법으로는 적당해 보이기도 한다.

추상과 구상의 경계에 선 나의 흔적들이 보잘 것 없이 사소한 것들을 그리는 것일까? 위대한것을 그린다고 그림이 위대해지지도 사소한것을 그린다고 사소한 그림이 되는것은 아니다.

 

몸으로 부딪혀서 익힌 세상보다 글로 배운 세상이 더 크다. 어쩌면 나만의 순수한 세상으로 되돌아가기 위한 유일한 시작은 몸을 사용하는 연습일지도 모른다.

 

나의 언어를 회복하기위한 첫머리가 그림이지 않을까라고 생각하면서 동산을 천천히 구석구석걷는다.

​_전은숙

 

 

[Artist note]

 

The eyes of myopia (近視)

 

I take a walk in the Dongbaek Garden.

 

It expresses the bright light that shines at that moment while following the beautiful curves and colors that the grass creates.

 

I can see the tomb and the old trees come into my eyes. The bracken that grow in a sunny place also catch my eyes.

 

I make drawing materials by breaking spring greens at Jeju Oreum in April.

 

Draw along the outline. Find the center of gravity and express it with strength, and draw it along the fruits, stems, and leaves. This process of expression is called nominal(名詞的).

 

The eyes chase the colors. When expressed according to the bright and dark degree of color, the distinction between the real object to be drawn and its surroundings becomes ambiguous. What is near and what is far away are lumped together in color. a shoddy landscape. As the world unfolds in front of you fades, the landscape of myopia (近視) unfolds.

Landscape as a verb. The eyes run down like tongues.

 

I chose to draw as a way to overcome the gap between the knowledge in my head and the moment that unfolded before my actual eyes. I know that the content, form, and the concepts hidden in it are important. But I also know that I can’t cater everything.

 

I chose my own honest way of drawing. It may not be the right expression in other people's eyes. However, it also seems appropriate as a way to share your mind.

Are my traces at the boundary between abstraction and conception drawing insignificant things? Painting something great does not make a painting great or trivial.

 

The world learned by writing is bigger than the world learned by bumping into the body. Perhaps the only beginning to return to my own pure world is the practice of using my body.

 

I slowly walk through the garden thinking that painting is the first step to recover my language.

 

​_Jeon EunSuk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