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상과 팔레트

전은숙 개인전

2021.10.17 - 11.19

귤이 익어가는 계절,  공간오름에서는 전은숙 작가의 개인전 [밥상과 팔레트]를 선보인다.  

화려한 색채의 화면구성으로 깊이감과 역동적인 추상을 보여주었던 전은숙 작가가 사용하는 팔레트를 활용한 작품인 디너 팔레트 시리즈를 처음으로 선보이는 전시이다.

손목만을 사용하기 보다 어깨와 몸 전체를 이용한 스트록으로 작업하는 작가는 일반적인 팔레트가 아닌 양은 밥상을 사용한다. 그렇게 혼자 작업실에서 작업을 하다 밥을 먹으며, 밥상을 바라보며 디너 팔레트 시리즈가 시작되었다.

화려한 색채의  화면구성과 자유로운 터치로 추상작업을 하는 전은숙 작가는 연약하지만 예쁜 식물을 우리 사회의 약자와 비유하며 그들의 아름다움을 색면 회화로 표현해왔다.

스페이스 함, 도잉아트, 서울예술재단, 인천미디어 아트 비엔날레 서울시립미술관 등에서 개인전과 단체전에 참여하였으며 2018 포브스코리아가 선정한 25인의 유망작가에 선정되는 등 실력을 인정받으며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다.